The New Block Chain World
③ Labor Income and Capital Income

Written by Yezune Choi, CEO of BOScoin
July 25th, 2018

Article in English

In the last article, I discussed the “programmable economy” which is implemented by creating algorithms based on the promises of a community on which the blockchain economy tries to deliver. In this article, I am going to take a look at why the blockchain ecosystem is trying to create an economy free of discrimination or privilege based on algorithm, from the income perspective. 

In June 26, BOScoin held the first meetup with its community in Korean. The idea that I threw out at the meeting up was “It’s good to live as a diligent ant, but let’s all become a smart grasshopper now.” What I meant was that through blockchain, we all should be able to enjoy the life with guaranteed capital income, without privilege and discrimination, which only a few capitalists could enjoy so far, as our lives based on labor income has become increasingly unstable. 

We are living in the most affluent age of mankind. Increased productivity from advances in technology contributes largely to the affluence, but it is also due to the financial capitalism that maximized the credit creation capacity of our society. For example, someone might have a highly productive job and makes a lot of money enough to pay cash for a house, but most of us are house poor and rely on financial capitalism, spending the majority of our income on mortgage payments or rents. 

The subprime and financial crisis of 2008 is a testament that the capitalistic system with many consumers who do not have actual buying power is difficult to sustain or grow. In addition, the rise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represented by AlphaGo is causing anxiety among people that AI will substitute for human labor, decreasing our labor income and consequently lower our quality of life. 

The blockchain ecosystem attributes the cause of failed distribution and growing gap between rich and poor to the structural problem in the corporate system which only pursues the shareholder wealth maximization. The structure that labor costs must be cut to maximize shareholder wealth does not give enough purchasing power to most workers who consume goods and services. Filling the gap with financing has reached its limit. Blockchain believes that we should pursue common interest that are agreed upon by all or majority of shareholders, not just a few. Methodologically, the P2P loan and crowdfunding markets have grown with the 2016 Fintech fever. Blockchain, as part of Fintech, believes that individuals should also have access to high-risk, high-profit investment opportunities that were previously given only to existing venture capitals, private equity funds and investment banks.

As an alternative to the “shareholder capitalism,” Blockchain sees that we, the members of the capitalism, can live a life exercising our rights as a shareholder, going beyond earning wages from labor as a worker. The rights as a shareholder can mean many things. You can invest small sum in coins to exercise your rights as a shareholder, or you can share your rights and contribute to the community to receive rewards as a shareholder. 

Most of the recent blockchain projects belong to one of those two categories. The former includes a project that is split into many coins to give individual investors access to futures trading, electricity trading or social infrastructure projects such as solar power plants which were open only to a few organizations or individuals with considerable capital in the past. The latter can be found more easily. You receive tokens as a reward when you share your workout information. Or you receive rewards when you share your game information or your credit card usage information, when you trade crypto currency or even when you study. Those projects acknowledge and reward you as a shareholder of your data who have control over your activities as a member of society.

Blockchain is an alternative technology that appeared at the time when labor income has reached its limit. The blockchain technology dreams of more equal capitalism where the problems of the existing shareholder capitalism are solved with a new concept of coin, and where everybody can be a shareholder and appropriately compensated through his/her own ‘rights.’

In this article, I discussed how blockchain is opening the era of capital income when the era of labor income is coming to a close. In the next article, I’m going to look into the financial capitalism that I briefly mentioned earlier, from the perspective of the sourcing and creation of credit. 

Article in Korean

지난번 글 ‘블록체인이 이끄는 프로그래머블 경제(▶바로가기)’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이 커뮤니티의 약속을 알고리즘으로 만들어 시행하는 ‘프로그래머블 경제’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글에서는 ‘어떻게 블록체인 생태계가 차별도, 특혜도 없는 알고리즘에 기반한 경제를 꿈꿀 수 있는지’에 대해 소득 측면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한 달 전쯤 보스코인은 한국에서 첫 밋업 행사를 가졌다. 그때 필자가 던진 화두는 “부지런한 개미로 사는 것도 좋지만, 이제 우리 함께 똑똑한 베짱이가 됩시다”였다. 이 말은 노동소득에 기반한 삶이 점차 불안해지고 있는 지금, 소수의 자본가만이 누려 왔던 ‘자본소득’이 보장되는 삶을 블록체인을 통해서 모두가 차별 없이, 특혜 없이 누려보자는 의미다.

인류는 유사 이래 가장 풍요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 풍요의 배경에는 ‘기술발전에 의한 생산성 향상’도 있지만, 사회의 신용창출 능력을 최대화한 ‘금융 자본주의 시스템’ 덕분이기도 하다. 가령, 생산성이 높은 일을 해서 많은 돈을 벌고 그 돈으로 집을 산 사람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집을 사거나 전세로 집을 빌려 산다. 금융자본주의 덕분에 생겨난 하우스 푸어다.

2008년 미국발 서브프라임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는 실질 구매력이 없는 다수의 소비자로 구성된 자본주의 체제는 성장하기도, 유지하기도 힘들다는 것을 보여줬다. 여기다 알파고로 대변되는 인공지능(AI)의 급부상은 인간 노동의 필요성과 노동 소득은 줄어들고, 노동의 질은 점차 나빠질 것이라는 불안감을 확산시켰다.

분배 정의의 실패로 빈부격차는 점차 심해지는 상황이다. 블록체인 생태계에서는 분배 실패의 원인을 ‘주주 이익 극대화’를 추구하는 주식회사 제도의 구조적 문제로 본다. 주주 이익 극대화를 위해 노동비용을 절감해야 하는 구조가 결국 상품과 서비스를 소비해야 할 다수의 노동자 지갑을 얇게 해 전체적으로 소비 여력을 줄였다는 것이다.

그 간극을 금융으로 메우는 것도 이제 한계에 봉착했다. 블록체인 정신은 소수의 주주가 아닌 다수의 참여자 또는 커뮤니티 전체의 합의된 공동 이익을 추구한다. 그 방법으로 2016년 핀테크 열풍이 불면서 본격화된 개인간대출(P2P 대출)과 크라우드 펀딩을 주목한다. 블록체인을 핀테크에 활용하면 기존의 벤처캐피털, 사모펀드, 투자은행 등이 독점하던 ‘고위험 고수익’(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의 투자기회를 개인에게도 줄 수 있다. ‘주주 자본주의’의 대안인 블록체인은 자본주의의 구성원인 우리 모두를 노동소득을 벌어야 하는 노동자에서 ‘주주’로서의 권리를 행사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해 준다. 여기서 말하는 주주 권리는 여러 해석이 가능하다. 크게는 코인에 소액을 투자한 후 ‘코인을 소유한 주주’로서 권리를 갖는 방법이 있고, ‘개인이 가진 권리’를 공유해 커뮤니티에 기여함으로써 ‘보상’을 받는 방법이 있다.

요즘 나오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을 잘 살펴보면 위에서 언급한 두 가지 중 하나의 권리 행사가 가능하다.

가령 지금까지는 전문가만 할 수 있었던 선물거래를 개인도 할 수 있게 한다거나, 기관 투자자들만 할 수 있던 태양광발전소 등 사회 인프라 시설에 개인도 투자할 수 있게 하거나, 특정 기관만 하던 전력거래를 개인도 할 수 있게 해 주는 등 소수의 거대 자본가 또는 펀드만이 할 수 있던 것을 코인으로 쪼개 수많은 개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전자의 사례다.

후자 사례는 더 쉽게 많이 찾을 수 있다. 운동하고 정보를 공유하면 토큰으로 보상해 준다거나, 게임을 하면서 정보를 공유하면 보상해 준다거나, 신용카드 사용정보를 공유하면 보상해 준다거나, 공부하면 토큰으로 보상해 준다거나, 암호화폐를 트레이딩 하면 보상해 주는 식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대표적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개인의 활동에 대한 데이터 통제권을 가진 ‘데이터의 주주’로서 각 개인을 인정하고 보상을 해 준다.

이처럼 블록체인은 노동소득의 한계에 봉착한 시점에서 나온 대안적 기술로, 기존 주주 자본주의의 문제를 토큰이라는 새로운 개념으로 해결하고자 한다. 누구나 ‘주주’가 될 수 있는 좀 더 평등한 자본주의, 누구나 나의 ‘권리’를 통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좀 더 공평한 자본주의를 꿈꾼다.

이번 글에서는 노동소득의 시대가 저물고 있는 지금 블록체인이 어떻게 자본소득 시대를 개막해 나가는지 살펴봤다. 다음 글에서는 앞서 잠깐 언급했던 금융자본주의를 신용출처와 창출관점에서 자세히 얘기하고자 한다.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

Press in Korean

BOScoin CEO Yezune Choi sends his articles to Decenter 10 times with the theme “New Block Chain World”. The articles written in Korean can be accessed quickly through the Decenter homepage.

Decenter – July 11th, 2018

http://decenter.kr/NewsView/1S21KK5WSP/GZ05


Decenter – July 16th, 2018

http://decenter.kr/NewsView/1S23VCMYOJ/GZ05

Decenter – July 25th, 2018

http://decenter.sedaily.com/NewsView/1S280BROQP/GZ05